본문 바로가기
보유한 게임들 (完)/XBOX360

[XBOX360] 그랜드 테프트 오토 5 (Grand Theft Auto 5)

by [REICON] 레이콘 2020. 11. 29.
반응형

↓이전 글 보기↓

 

[플레이스테이션2] 캐슬바니아: 커즈 오브 다크니스

↓이전 글 보기↓ [플레이스테이션2] 캐슬바니아 ↓이전 글 보기↓ [XBOX360] DmC: 데빌 메이 크라이 ↓이전 글 보기↓ [XBOX360] 데빌 메이 크라이 4 ↓이전 글 보기↓ [PC] DDR KING ↓이전 글 보기↓ [XBOX3

reicon.tistory.com



[XBOX360] GTA 5

XBOX360 '그랜드 세프트 오토 5 (GTA 5)'!!

2013년 출시하자마자 엄청난 인기를 끌었는데 마침 집에 최신 콘솔도 있겠다, 곧바로 질러버리고 아주 끝장을 본 게임이네요 ㅋㅋ

당연히 한동안 집 밖에 안 나갔다

 

 

 

케이스 안
케이스 겉 표지
지도와 매뉴얼

케이스 안쪽엔 2개의 디스크가 들어있는데, 각 설치 디스크와 플레이 디스크입니다.

먼저 설치 디스크로 게임을 기기에 설치한 뒤 플레이 디스크로 실행할 수 있는 구조로, 8GB의 용량이 있어야는데 구형 엑박이다 보니 겨우겨우 설치가 됐었던 기억이 나네요;

그리고 매뉴얼과 지도가 따로 들어있는데,

 

 

 

조작 방법과 왜 있는 지 모르겠는 메모 공간.

매뉴얼은 그냥 조작법 등 기본적인 것만 적혀져있는 구성입니다.

메모장은 왜 있는지 모르겠지만 말이죠.

 

 

 

로스 산토스 지도. 크고 아름답다.
중심가만 확대한 모습

지도를 보면 정말 어마어마한 크기에 놀라는데, 게임에서 플레이 하게 될 세계의 실제 지도입니다.

맵이 엄청나게 넓기에 자유도가 어마어마하며, 온갖 막장 행각(!)은 물론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이동하거나 택시를 훔쳐 영업(!?)을 할 수도 있고, 그리고 클럽에 들어가서 좋은 것(!!!)을 볼 수도 있는 등 온갖 다양한 컨텐츠를 즐길 수 있기에, 한 번 시작했다하면 4시간은 물론 8시간도 넘기게 될 정도(!)로 방구석 폐인이 되기 좋은 게임이죠.

 

안 한 지 3년은 넘은 것 같은데 지도를 보니깐 또 하고싶은 욕망(?)이 막 올라오네요; ㅋㅋ

일상생활 하듯이 게임을 즐겨볼까..?

아니면 그냥 다 부숴버릴까 ㅋㅋㅋㅋㅋㅋㅋㅋ 트레버 ㅁㅊ놈 개막장



↓다음 글 보기↓

 

[플레이스테이션2] 에어 레인저 2

↓이전 글 보기↓ [XBOX360] 그랜드 테프트 오토 5 (Grand Theft Auto 5) ↓이전 글 보기↓ [플레이스테이션2] 캐슬바니아: 커즈 오브 다크니스 ↓이전 글 보기↓ [플레이스테이션2] 캐슬바니아 ↓이전 글

reicon.tistory.com

 

반응형

댓글0